제목 인어이야기릴­게임 ~ 인어이야기릴­게임 바르다 0  
작성자 beomaj11k 작성일 2015-08-23 00:18:34 조회수 9998
   
 
인어이야기릴­게임 ~ 인어이야기릴­게임 바르다 ▶ HH­99.HI­T.T­O ◀



인어이야기릴­게임 ~ 인어이야기릴­게임 바르다 공은 물에서 더욱 위력을 발휘한 다고 하니 결코 무시하지 못할 상대인 것은 분명하네." 인어이야기릴­게임 "저들도 막 대협의 목숨을 노리는 것이겠지요?" 인어이야기릴­게임 "이를 말인가? 이 배를 통째로 수장시켜 막 대협의 입을 막으려는 것이겠지. 수장이 되면 세상에 증거도 남지 않을 테니까." 인어이야기릴­게임 "꽤 괞찮은 생각이군요. 하지만 저들은 한 가지 실수를 저질렀습니 인어이야기릴­게임 다." "그래! 저들은 커다란 실수를 저질렀지." 인어이야기릴­게임 단사유와 홍무규의 입가에 비슷한 웃음이 떠올랐다. 이제는 단사유 인어이야기릴­게임 의 웃음만으로도 그의 생각을 짐작할 수 있게 된 홍무규였다. 뿐만 아 니라 이제는 웃음마저 닮아 가고 있었다. 인어이야기릴­게임 '흘흘! 저 음흉한 성격마저 닮으면 안 되는데...' 인어이야기릴­게임 순간적으로 그런 엉뚱한 생각이 떠올랐다. 그러나 그는 이내 고개를 저어 상념을 지워 버리고 눈앞의 광경에 집중했다. 인어이야기릴­게임 "저들의 실수는 나란 존재를 건드렸다는 것." 인어이야기릴­게임 "그래! 그리고 이 몸의 존재를 까맣게 잊어버리고 있다는 것. 그래 도 명색이 개방의 장로인데 이리도 무시를 하다니. 흘흘!" 인어이야기릴­게임 "후후!" 인어이야기릴­게임 단사유의 웃음이 어둠을 타고 흘러나왔다. 순간 두 사람의 눈이 마주쳤다. 그리고 거의 동시에 고개를 끄덕였 인어이야기릴­게임 다. "감히 장강의 도적놈 따위가 우리를 건드리다니. 그것이 얼마나 큰 인어이야기릴­게임 잘못인지 저들에게 똑똑히 알려 주고 오게나." 인어이야기릴­게임 부-웅! 말과 함께 홍무규가 구걸편에 내공을 실어 단사유를 향해 크게 휘둘 인어이야기릴­게임 렀다. 그의 내력을 잡아먹어 마치 몽둥이처럼 단단해진 구걸편. 모르 는 사람이 보았다면 생명에 위협을 느낄 만큼 엄청난 기세가 밀려왔다. 인어이야기릴­게임 그러나 단사유는 추호도 당황하지 않고 제자리에서 뛰어올라 홍무규의 구걸편에 몸을 맡겼다. 인어이야기릴­게임 쉬익! 인어이야기릴­게임 단사유의 다리가 구걸편에 닿는다 싶은 순간, 그의 신형이 마치 활 에서 떠난 시위처럼 길게 꼬리를 만들어 내며 어둠 저편으로 사라져 인어이야기릴­게임 갔다. 인어이야기릴­게임 "흘흘! 멀리도 날아가는구만." 홍무규는 자시이 날려 보낸 단사유가 거의 장강 중간까지 날아간 것 인어이야기릴­게임 을 보며 만족스런 미소를 지었다. 인어이야기릴­게임 단사유는 홍무규에게 받은 탄력이 거의 떨어지자 강에 떠다니는 갈 대 더미를 밟고 다시 몸을 날려 녹수채의 배를 향해 다가가고 있었다. 인어이야기릴­게임 홍무규가 그 모습을 보며 미소를 짓고 있을 때, 갑자기 소년의 목소 리가 들려왔다. 인어이야기릴­게임 "저도 갑니다." 인어이야기릴­게임 "엥?" 홍무규가 깜짝 놀라 뒤를 바라보자 좀 전에 보았던 애송이 검사인 인어이야기릴­게임 검한수가 그를 향해 달려들고 있었다. 아니, 정확히는 날아오고 있었 다. 인어이야기릴­게임 순간적으로 홍무규는 검한수가 왜 자신에게 달려드는지 알아채고 인어이야기릴­게임 미소를 지었다. '흘흘! 역시 어리니까 금방 불타오르는구만.' 인어이야기릴­게임 어둠 속에서도 눈부신 빛을 발하는 검한수의 눈. 그의 눈에는 조금 전과 같은 망설임은 존재하지 않았다. 그것은 그가 나약한 마음을 버 인어이야기릴­게임 리고 결심을 굳혔다는 증거였다. 인어이야기릴­게임 저런 눈이야말로 어린 무인이 가질 수 있는 최고의 눈이었다. 이미 강호에 물들대로 물들어 노회한 무인들은 가질 수 없는 흔들리지 않을 인어이야기릴­게임 신념이 어린. 홍무규는 이런 눈을 가진 무인들을 좋아했다. 인어이야기릴­게임 "얼마든지 보내 주마. 잘 갔다 오거라." 인어이야기릴­게임 부웅! 홍무규는 다시 한 번 구걸편을 힘차게 휘둘렀다. 그러자 검한수 역 인어이야기릴­게임 시 단사유와 마찬가지로 녹수채의 배를 향해 날아갔다. 한 가지 차이 가 있다면 그는 단사유가 날아간 거리의 반도 채 날아가지 못하고 중 인어이야기릴­게임 간에 떨어졌다는 것뿐이다. 하지만 그는 단사유와 마찬가지로 강에 떠 다니는 갈대 더미를 밟고 녹수채의 배를 향해 다가갔다. 인어이야기릴­게임 "...고맙습니다."
댓글달기
이름 비밀번호

0 / 0 byte(한글 0자, 영문/숫자 0자)
★점수주기 : 1 2 3 4 5
*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비밀번호 *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  스팸신고 스팸해제